자료실

   - 자주묻는질문

   - 민법자료

   - 세법자료

   - 최근뉴스

   - 자유게시판

   - 업무의뢰

   
 
ADMIN 2022. 08. 12.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고객이 지정한 사람에게 유언장 없이도 상속 가능한 ‘유언신탁’상품 인기비결
글쓴이: 기본관리자   조회: 2287   글쓴이 IP: 14.59.61.53
서울 강남에 사는 길 모(71)씨는 최근 한 시중은행의 ‘유언신탁’상품에 가입했다.
‘유언신탁’이란 유언장 없이도 신탁(trust)계약을 통해 상속해 줄 수 있는 금융상품이다.
총 재산이 100억원대 부장인 그는 보유 중인 강남 빌딩 2채를 각각 큰 아들과 작은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었다. 유언장을 쓸 수도 있지만 공증을 받아야 하는데다 유언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인의 자녀들이 법적분쟁에 휘말리는 사례를 주변에서 적잖게 봐왔다.
그래서 그는 믿고 맏길 수 있는 은행을 이용하기로 했다. 특히 전문직에 종사하는 두 아들이 건물 관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스러웠던 김 씨는 은행에서 종합적인 관리 서비스까지 대행해 준다는 말에 마음이 놓였다.
김씨는 ‘혹시 나중에 아들한테 무슨 문제가 생기더라도 며느리가 아닌 손자에게 상속 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에 안심이 된다.’며’ 미리 상속에 대한 준비를 다 해놓으니 홀가분하다’.고 말했다.
최근 강남 부자들 사이에서 은행 ‘유언신탁’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피를 나눈 형제자매들이 유산을 놓고 원수처럼 싸우다 멀어지는 사례들을 숱하게 목격한 부자들 사이에서 미리부터 상속을 준비해야겠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은행이 판매하는 ‘유언신탁’상품에 가입할 경우 골치 아픈 상속문제에서 해방되는데다 전문가로부터 종합적인 자산관리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어 유리하다.
고객이 생전 및 사후에 신탁재산의 수익권을 취득할 수 있는 수익자를 지정함으로써 유언장이 없더라고 금전, 증권, 부동산 등 고객자산을 종합 관리할 수 있다.
자수성가한 부자들일수록 자신이 평생 힘들여 모은 재산이 엉뚱한 사람에게 홀랑 넘어가는 상황을 가장 두려워한다. 유언장은 수시로 바꿀수 있기 때문에 나중에 유산분쟁의 가능성을 완전히 없앨 수 없다.
또 은행이 재산을 맡아 관리하고 있다가 계약에 따라 고객이 지정한 사람에게 넘겨주기 때문에 보다 공정한 처리가 가능하다.
이 상품은 기본적으로 다른 신탁상품과 크게 다르지 않다. 최저 가입금액은 현금 5억원, 부동산 10억원이다. 생전에는 고객 의사에 따라 재산을 운용하고 사후에는 계약내용에 따라 상속이 집행된다. 상속인이 미성년자일 경우 재산관리 능력이 없다고 판단, 일정 나이에 이를 때까지 은행이 대신 관리하는 방식도 가능하다.
수수료는 기본 수수료와 운용 수수료로 나뉜다. 기본수수료는 신탁계약을 체결할 때 계약금 조로 낸다. 재산가액의 0.2%~0.3% 수준이다. 운용 수수료는 재산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일정부분을 떼는 방식이다. 수익의 4!7% 정도다.
유언 관련 상담을 원하는 고객에게는 전문 변호사 및 세무사 상담을 통해 상속재산을 둘러싼 남은 가족의 혼란과 분쟁을 방지하고 원만하게 재산을 이전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유훈 통지 서비스’는 불의의 사고에 대비해 유언서의 법적 구비 요건을 따지지 않고 ‘가족에게 남기고 싶은 유훈’ 또는 ‘재산목록 등 중요한 것’을 기재한 문서를 안전한 은행 금고에 보관했다가 미리 정한 수령인에게 사후 발송해준다.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